책 소개

반디앤루니스 리뷰

암 투병생활 중에서도 유머와 위트를 잃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는 장영희의 인생과 사람에 대한 이야기. 그녀의 경험과 이야기속에는 우리의 삶의 향기와 감상이 녹아있다. 저자는 글을 통해 기적이란 다른 곳에 있는 반짝거리는 것만이 아니라 아프고 힘들어하며 버텨낸 나날들이 바로 기적이라고 말하며 등을 토닥여준다. 살아온 날들이 바로 기적이며 그 기적들이 살아갈 날들의 기적을 만든다는 저자의 메세지는 따스한 희망을 우리에게 전해준다.

출판사 리뷰

당신이 지금 힘겹게 살고 있는 하루하루가 
바로 내일을 살아갈 기적이 된다!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은 장영희 교수가 《내 생애 단 한번》 이후 9년 만에 내놓은 두 번째 순수 에세이집이다. 9년이란 시간 동안 그에게는 정말로 많은 일들이 있었다. 2001년 처음 암에 걸렸고, 방사선 치료로 완치 판정을 받았으나 2004년 척추로 전이, 2년간 어렵사리 항암치료를 받았다. 치료가 끝난 후 다시 1년 만에 간으로 암이 전이되었고 투병 중에 이 책을 내게 되었다. 
그러나 저자는 ‘암 환자 장영희’로 자신이 비춰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천형天刑 같은 삶’이라고 말하는 사람에게 그는 도리어 누가 뭐래도 자신의 삶은 ‘천혜天惠의 삶’이라고 말한다. 또 기적은 다른 곳에 있는 것이 아니라, 아프고 힘들어서 하루하루 어떻게 살까 노심초사하면서 버텨낸 나날들이 바로 기적이며, 그런 내공의 힘으로 더욱 아름다운 기적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한다. 
《내 생애 단 한번》과 마찬가지로 이 책에는 저자 개인의 경험을 넘어 우리네 삶의 체취와 감상들이 반듯하고 따뜻하게 녹아 있다. 책장을 넘길 때마다 정겨운 사람 내음과 온기가 보는 이의 가슴을 따뜻하게 지펴준다. 그의 글들은 절망 속에서도, 나날의 힘겨운 삶 속에서 다시 희망을 발견할 수 있는 힘을 키워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