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소개

출판사 리뷰

어떤 고난도 뜻 없는 것은 없습니다.
견디고 이기면 반드시 상처가 별이 될 것입니다.


[개요]

어떤 고난도 뜻 없는 것은 없습니다.
견디고 이기면 반드시 상처가 별이 될 것입니다.

힘들고 부족한 사람들이 ‘가정’이라는 이름으로 모여,
그 가운데 인내의 모델을 이뤄 가는 것이 가장 큰 축복입니다.

상처받은 사람, 환난당한 사람, 가난한 사람, 이혼한 사람, 자녀 문제로 고민하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교회를 꼽으라면 단연 ‘우리들교회’다. 우리들교회에 가면 자신의 환난과 괴로움과 수치를 마음껏 드러내 놓고 치유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곳에서는 고난과 죄와 상처가 더는 부끄러움이 아니다. 고난과 상처를 함께 믿음으로 승화시켜 가는 공동체가 있기 때문이다. 우리들교회는 특히 가정 안에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이 많다. 그렇기에 메시지와 적용의 초점이 늘 가정에 맞춰져 있다. 김양재 목사 자신이 가정을 통해 고난을 당했기에, 누구보다도 가정에 관한 적용과 처방이 탁월하다. ‘난 왜 이런 부모를 만났을까?’ ‘우리 자녀는 뭐가 부족하다고 엇나갔을까?’ ‘나는 왜 이런 남편(아내)와 결혼했을까?’ 하며 죽고 싶을 정도로 아파하는 이들을 살렸던 주옥같은 처방을 이 책에 담았다. 가정을 살리는 전무후무한 잠언록인 셈이다. 김양재 목사는 말한다.

“별 인생 없습니다. 그저 고난의 봄, 여름, 가을, 겨울을 맞이할 때 성경을 교과서로, 환난을 주제로, 성령님을 스승으로 모시고 가면서 주어진 작은 것에도 최선을 다하는 사람이 ‘별 볼 일 있는’ 사람입니다. 그래서 가장 평범한 삶이 가장 비범한 삶입니다.”

“상처가 별이 되려면 자기의 죄를 볼 수 있어야 합니다. 자기 죄를 볼 수 있는 사람은 죽은 자를 일으키는 사람보다 더 위대하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거룩한 사람은 완전무결한 사람이 아니라 자기 죄를 잘 보는 사람’입니다. 자기 죄를 보며 믿음으로 중심 잡는 한 사람이 있는 가정은, 믿음 안에서 진정한 행복을 누릴 수 있습니다. 이것이 상처가 별이 되는 가치관입니다.”
 
“인생의 해, 달, 별이 떨어지는 사건 앞에서도 공동체와 함께 묶여서 말씀으로 고난을 해석하고, 어떤 경우에도 가정은 지킬 만한 가치가 있다는 것을 믿어야 합니다. 각자의 십자가를 지고 오직 하나님의 100% 옳으심을 믿으며 하루하루를 살아 내야 합니다.”

환난 가운데 있는 분들, 특히 역기능 가정으로 인해 고통 받는 이들이 이 책을 통해 많이 건짐 받기를 기도하며, 나아가 ‘상처가 별이 되어’ 모든 사람을 비춰 줄 수 있는 은혜의 사람으로 거듭나기를 축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