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선교 가기 전에 두려웠습니다. 과테말라는 위험한 나라다…청소년 범죄율이 높다..이런 말을 듣고나니 걱정이 되었고 도착해서도 신경이 쓰였습니다. 도착하자마자 총을 차고 있는 사람들도 보았습니다. 하지만 그런 위험에도 불구하고 과테말라는 미국에서 오랫동안 보지 못한 아름다움이 있었습니다.


과테말라는 빈부 차이가 심해보였습니다. 먹을 것을 찾아 돌아다니는 주인 없는 개들도 많이 보았습니다. 공항이 있는 과테말라 city 저희 team 갔던 마을도 차이가 아주 많이 났습니다. 과테말라 city 미국처럼 발달하진 않았지만 사람들은 괜찮은 옷과 가방을 들고 다녔고 차들도 많이 돌아다녔고 유명한 chain restaurant들도 많이 보았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갔던 마을 아이들은 구멍난 더러운 옷을 입고 있었고 얼굴도 깨끗하지 않았습니다.


산마을에 갔을 때 vbs 하려 했는데 마을 아이들이 밭에서 일하고 있어서 아이들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많은 아이들이 와서 말씀과 testimony 듣고 skit 보았는데 별로 표정도 없고 기뻐보이지 않았습니다. 전에도 선교team들이 많이 다녀갔다고 합니다. 그래서 현지 선교사님께서 우리보고 시작하기 전에 아이들에게 다가가서 energy 주라고, 그래서 마음을 열수 있도록 하라고 하셨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이곳 아이들을 섬기는게 제게는 energy 많이 들었지만 동시에 저는 사랑과 energy 얻었습니다. 저와 비교하여 아이들을 보았을 물질적으로는 부족해보였지만 아이들이  vbs 찬양을 부르고 춤추고, craft, game 할때, 아주 행복해 보였습니다.  그곳 아이들을 보면서, 우리가 했던 스킷과 다른 친구들의 간증을 들으며 저는 제가 정말로 놓치고 살았는지 있었습니다. 저는 정말로 축복받은 삶을 살고 있었습니다. 한동안 특히 중학교때 저는 마음이 아주 공허했고 어두움과 우울함에 덮여있었습니다. 혼자 외톨이같았고 어렸을 때부터 받은 상처에 대해서 자주 가족과 친구들과 교회 사람들을 원망하곤 했습니다. 자신이 무가치하고 사랑받지 못하는 존재같았고, 깊고 어두운 구멍에 갇힌 것처럼 느꼈지만 어느 누구도 내게 손을 내밀어 주지 않는 것처럼 느꼈습니다.


 VBS, retreat, mission training 통해서 나는 어둠 속에서 나온 같습니다. 특히 mission trip 통해 자신에 대하여 많이 깨달을 있었습니다.  Mission trip중에 엄마가 나에게 얼굴이 밝고 행복해보인다고” 얘기했었습니다. 그렇다면 이전에는 무엇이 저를 그렇게 묶고 있었을까요. 지금 저를 보는 사람들은 제가 우울했던 사람으로 절대 안보인다고 말합니다. 오늘 여기서 제가 하나님을 찬양하고 있는 것이나, 하나님이 나를 만지셨다는 간증을 하게 하시는 모두 하나님의 은혜임을 깨닫습니다. 지금의 내가 된건 결코 내힘으로가 아니고 오로지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로 오늘 이렇게 서있는걸 알게 되었습니다.


저는 부족할게 없습니다. 엄마는 좋은 신앙의 role model이고 아빠는 가족을 위해 수고하며 아빠 자신보다는 가족을 먼저 돌봅니다. Christian family에서 자랐고, 잠잘 곳이 있고, 다섯개 식사를 매일 하고요, 좋은 옷입고, 매일 아침 따뜻한 shower 합니다. 감사할게 너무 많지만 가지지 못한 것에 신경쓰느라 시간을 낭비했고 하나님이 제게 주신 놀라운 일들에 감사하지 못하고 살았습니다. 과테말라 사람들에 비해 우리는 부족한 없지만, 지금 없는 아주 작은 때문에 여전히 하나님께 불평을 합니다. 많은 것을 가진 것이 오히려 하나님께 surrender엎드리지 못하게 합니다.


오늘 예배 시간에 은혜 못받으면 다음 주에 받겠지…이런 마음이 아니라 하나님을 매일 찾고 구하고 싶은 마음을 이번 mission trip 통해 갖게 되었습니다. Retreat이나 mission trip 때만이 아니라 Friday예배든 방이든 하나님과 친밀한 관계를 갖기 원합니다. 어른들이 말씀하듯 말씀과 기도로 굳게 서고 강하여져서 풍랑과 사탄에 맞서싸울수 있길 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