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로움 가슴에 안고 *                   

세월은 유수와 같다더니!

한 해가 말도 없이

소리 없이 지나는구나!

새해 맞이한 때

어제 같았는데!

말도 없이 의논도 없이

마음대로 지나만 가네!

지나간 날 계수하니

주님께 부끄럽기만 하구나!


기쁨도 있었지만

괴로움이 너무나 많았지!

안타까운 눈길로

위로도 채 못하였으니

그는 나를 바라보며

어떻게 생각할까!

쇠창살에 매어 달리며

이제가면 언제 오실까!

눈시울 적시며 말문 막히는구나!

가슴 쥐어뜯으며 곧 오겠노라

마지막 한마디에 손을 놓는

그의 발걸음 무겁기만 하구려!


안타까운 발걸음! 발자국마다!

복 바치는 눈물 어찌 하리요!

다시 만나자며 사라지는 그림자!

이 안타까움! 주님 아실 것이야!

몇 일 후 날아든 한통의 편지

함께 나가고 싶었던 심정

털어 놓으며 눈물 흘렸노라

! 주님 나가고 싶어요.

하나님 때가 언제인지!

알려 주시기 바라는 마음

어제나 오늘이나 기다리는 마음

오늘도 기다리네! 우리 발걸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