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이 걸어가신 십자가의 길*

십자가 지시고 걸어가신 고난의 길, 비아돌로로사는 본디오 빌라도로부터 판결을

받고 예수님이 십자가를 지고 그가 못 박힐 장소인 갈바리아로 향한 길이다

이 수난의 길에는 열네 군데의 가슴 아픈 장소이기도 합니다.


1지점-예수님이 재판을 받으시던 빌라도 법정이 있는 곳이다

2지점-사형 언도 후 예수님께서 가시관을 씌우고 홍포를 입혀 희롱한 곳이다

3지점-예수님이 십자가를 지시고 가시다 처음 쓰러지신 곳이기도 합니다.

4지점-십자가를 지시고 가시던 길에서 슬퍼하는 성모마리아를 만난 곳이다

5지점-예루살렘을 순례 온 시몬이 예수님을 대신하여 십자가를 진 곳이다

6지점-베로니카 여인이 물수건으로 예수님의 얼굴을 닦아 주었다는 곳이다

7지점-예수그리스도께서 두 번째 쓰러지신 곳이다

8지점-예루살렘의 딸들아 나를 위하여 울지 말고 너희와 너희 자녀를

위하여 울라(23:28) 라고 말씀하신 곳이다

9지점-예수그리스도께서 세 번째 쓰러지신 곳이다

10지점-십자가에 못 박하시기 전 예수님이 옷 벗김을 당하신 곳이다

11지점-예수그리스도께서 못 박히신 곳이다

12지점-예수그리스도께서 십자가 위에서 운명하신 곳이다

13지점-예수그리스도의 시신을 내려놓았던 곳이다

14지점-예수그리스도께서 무덤에 묻히신 곳이다


처음 두 지점은 안토니아 성에 있으며 일곱 지점은 골고다 길 위에 있으며

나머지 다섯 지점은 거룩한 무덤, 성전 안에 있으며 매주 금요일 오후 3시에

프란치스코 회원이 이끄는 대열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이날은 목요일이었다.

이 좁은 길을 걸으며 이 십자가의 길은 나 아니 우리 인류의 죄를 대속하시기

위해 무거운 십자가를 지시고 그 붉은 보혈을 흘리시며 올라가심을 묵상하면서

한 발자국 한 발자국 걸어가는 순례자들을 바라보니 눈물을 흘리는 모습들을

많이 목격하기도 하고 저도 어느새 두 눈에서 눈물이 고이고 있었다.


성경을 읽으면서도 예수님께서 십자가를 지시고 가신 그 길을 묵상할 때나

고난 주간을 맞이하면서 금식하며 기도할 때에도 눈시울을 적시기도 하지만

직접 예수님이 십자가를 지시고 고난의 길을 걸어가신 그 길을 걸어가며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고 골고다 언덕에 있는 주님의 무덤 성분묘 교회는 그리스도인

들이 가장 성역시 하는 곳으로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 박혔으며 예수님의 무덤도

이곳에 있지요 예수님이 못 박힌 곳은 성문 밖이었으나 예수님이 못 박히신지

11년 후인 AD44년에 헤로데아그립파 왕이 새로 성벽을 세워 324년에는 

교회가 성안 중심지에 위치하게 되어 많은 유대인들이 섬김의 길을 걷게 되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