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까이 계시는 하나님

새벽마다 두 손 모아 드리는 기도

한 영혼의 자유를 위한 부르짖음

은밀히 들려오는 그분의 세미한 음성

귓전을 흔들며 지나가는구나.

누구의 음성인가 귀를 기우려 보건만

눈을 떠 보아도 보이지 않네.

아버지는 아들의 중심을 보고 계시니까

사랑하는 아들아 조금만 더

기다리며 참고 견디어 보자구나!


먼 훗날 광명의 빛이

환하게 비추어 올 때

함께 뛰며 찬송이나 부르자구나!

이것이 기다림이란다.

기다리다 지쳐 넘어 저도

한 없이 기다려 보련다.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면

아들의 자유 함을 바라보며

기쁨과 감사한 마음으로

춤을 추련다.


어느덧 세월은 열다섯 해나 흘렀구나.

저 천성에 계신 그분도 아시고 계실 것이야

아버지와 함께 참고 기다려 보자구나.

하나님도 아시겠지 우리의 계획을

오 주님! 온 마음을 주님께로 향합니다.

나의 간구하는 기도를 들으소서.

웃음으로 화답해 주시옵소서.


두 손 모아 기도하는 이 모습을 보소서

주님의 손길이 눈앞에 있는 것을

믿음으로 바라보며 기다립니다.

그날만을 생각하며 환호성치는 음성

하나님의 때를 기다리며

무릎 꿇고 기도하는 우리의 모습을

응답하소서. 응답하소서. 속히 응답하소서.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