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식 향한 엄마의 정

낳은 정 못 잊어

자나 깨나 걱정! 염려!

끊이지 않았던 세월이었건만!

짝을 지어 둥지를

떠내어 보내고 나니

어쩐지

외로운 마음 드누나!


며느리 맞을 때나

사위 맞을 때나

둥지 꾸리며 잘 살겠지!

염려하며 두 손 모았던 날들!

어느덧 세월이 흘러

손자 손녀 자라

가방 울러 매고 등교하누나!

벌써 내 나이 이렇게

세월이 지나가는 줄도 모르고

힘겹게 살았건만!


지나가는 세월 

붙잡을 수 없구나!

표정이라도 안 좋으면

! 일일까

걱정이 앞을 가린다.

때로는 걱정이란

하지 말자!

사랑싸움 하는 것을

! 걱정인가!

인생길에 굴곡이 있는 법

부모! 지나온 길 

따라 오겠지!


세월은 바뀌었지만

부부의 정! 

바뀌질 말아다오!

너희도 먼 훗날

자식들

둥지로 떠나고 나면

부모 심정 터득할 것이야!

이젠 걱정하지 않으리라!

미래 준비하며 잘 살리라!

행복하게 정을 나누며 살리라!

행복은 내 마음에서 찾기에

남은 생애 행복하게 살아 가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