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월*

세월은 빨리도

흘러가는데

누가 그 세월

잡을 수 있으랴!


주님의 섭리

하나도 변함이

없다는 것 누가 알랴!


오늘이란!

날이 지나가건만

잡지 못하여

삼백육십오일

지나만 가는데


세월아!

쉬었다 갈수 없니

대답 없는 세월

뒤 돌아보지 않네!

무심도 하여라


이 몸

시들어가는 줄 모르고

머리는 희어지고

앞니는 빠지고

허리는 굽어

내 몰골 바라보며

누구에게 원망하랴


끌고 가는 세월

너에게 푸념하는데

대답해다오 세월아!

인생이여!

조물주에게

물어 보렴! 세월을!!!